VCNC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이달 초 용인 지역에서 일어났다. 당시 한 택시기사가 타다 드라이버에 대해 일방적인 폭언과 폭행을 일삼았고, 이는 여성을 포함한 외국인 탑승객 5명이 타다에 탑승한 후에도 이어졌다. 해당 폭언·폭행 사태에는 다수의 택시기사가 가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타다 드라이버는 “기사식당에 와 있으며 ‘택시기사도 아닌 게 왜 여기와서 먹느냐’며 눈치를 주는 것이 일상”이라며 “기사식당 앞에 세워놓은 타다 차량이 나가지 못하도록 택시들이 ‘가두리’를 쳐놓은 경우도 봤다”고 전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001&oid=015&aid=0004125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