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으로 앞세워 동경만에서 압박하자

일본이 항복하고 개항한 경험을 토대로

미국은 조선을 개항 시키기 위해

조선에 미해병대와 해군 함대를 파견했고

강화도 수로에 미군이 진입하자 강화도의

조선군이 경고 포격을 시작함

남북전쟁 참전 경험을 가진 미군 함장 들 중 한사람이

"남북 전쟁때도 이렇게 맹렬한 포화를 받은 적은 없다" 라고 술회 할 정도로

치열한 포격전이었고 400문에 달하는 양측의 화포가 사격되었으나

정작 피해는 미군 부상 1명 조선군 1명 전사

그 이유는...

 

 

당시 조선군은

이런 걸 화포라고 쐈기 때문

그에 비해 미군은

 

 

 

증기선에 남북전쟁의 경험을 가진

정규군과 신식 대포로 무장한 상태.  

이 교전 이후

미 해병대 대위의 편지에는

"그들의 포는 매우 조잡하오.
통나무로 된 포가 얹혀 밧줄로 묶인 것으로 보이는데,
그래서 미리 정해진 지점 외로는 사격을 할 수 없다고 하오.
그래서 우리 배들이 가까이 접근했을 때에야 포격을 했소.
커다란 포환이 날아왔는데 배에는 전혀 맞지도 않았소.
단지 총통이라고 불리우는 소형 화기에서 발사된 조잡한 탄환 두어 개가 적중했다고 하오.
그 총통이라는 것은 두 명이 어깨에 걸쳐메고 화승으로 발사하는 것이라고 하오.
단지 우리 승조원들 3명이 맞았는데 가벼운 부상이라고 하오.
최신의 무기로 무장한 우리들에게 그들이 대항할 수 없다는 것은 당신도 잘 알 수 있을 것이요."

라고 씀.

이 포격전 이후

조선 조정과의 미군 함대 사이의 일련의 교섭이 진행되었지만

이미 조선군의 수준을 파악한 미국은 강제 개항을 결심

모두 결렬이 되었고

결국 미군이 직접 지상군을 상륙하여

강화도 점령을 시도 함


그게 광성보 전투임.

양측은 대포의 수준에서도 이미 차이나지만


개인 화기는 더 심해 사실상 넘사벽 수준

 

 

신미양요 당시 조선군의 개인화기

사실상 임진왜란 때 수준을 벗어나지 못한

불 지펴서 간신히 사격하는 화승총을 여전히 주력 무기로 쓰며

조선군이 엉성하게 사격을 할 때



 

 

미군은 이미

남북전쟁의 경험 + 후장식 소총을 사용한 상황

화승총으로 불 지피며 한발 한발 앞에 총알 넣고 사격을 할 때

미군은 현재의 소총 처럼 뒤에서 장전하며 조준 사격이 가능한 상황

화포 역시 신식 대포를 끌고와 조준하여 포격할 때

조선군은 총통 같은 구식 화포를 나무에 고정하여

맞지도 않는 거리에서 그저 사격할 뿐임


미국의 침입 이전에 발생한

프랑스의 병인양요 때만 하여도

프랑스군도 전장식 소총을 사용하여

화승총으로도 어느정도 교전이 가능하였고

실제 프랑스군을 상당한 성과를 내며 격퇴를 한 적도 있지만


남북전쟁 경험으로 무기 기술을 상당히 발전 시킨

미군은 사실상 그 수준과 질이 이미 달랐음


그나마 다행? 인건

조선군은 화력은 밀렸으나

그나마 방탄복이란 걸 개발해 입고 있었음

 
 

 

천을 여러겹으로 중층으로 쌓아 총알을 막아 내는 방식

하지만 비극은 이런 노력을 떠나

사실상 게임이 안되는 전투라는 거


신미양요 광성보 전투 양측 전력 차이


미군

군함

- USS Colorado(1856년 건조/3425톤/10인치 포 2문, 9인치 포 28문, 8인치포 14문)
- USS Alaska(1868년 건조/2394톤/11인치 활강포 1문, 60파운드 포 1문, 20파운드 포 2문)
- USS Palos(1865년 건조/420톤/포 2문)
- USS Monocacy(1864년 건조/1370톤/13인치 구포 1문, 32파운드 포 2문)
- USS Benicia(1868년 건조/2400톤/11인치 활강포 1문, 9인치 활강포 10문, 60파운드 강선포 1문, 20파운드 후장식 강선포 1문)

병력
- 해군 및 해병대 1,230명, 12파운드 곡사포 85문

조선군

지상병력
- 500여명. 주무장은 화승총


이미 무기의 질과 수준도 그러하거니외

병력의 숫자에서도 2배 이상의 격차가 남

그 결과


 양측 피해

미군: 전사 3명, 부상 10명

조선군: 전사 243명, 익사 100여명, 포로 20명


 

 

 
 

 

 


미군 3명 전사 VS 조선군 400명 전사

그야말로 조선군의 참패

하지만 이를 비웃을 수 없는게

미군 1200명은 남북전쟁 경험을 가진

베테랑 정규군인 반면


조선군 500명이란 숫자도

미군의 상륙 3일전에 파견이 된 것으로

지휘관인 어재현을 빼고는

강화도에 한번도 와본 적이 없는 이들이라

어디가 유리한 방어 위치인지 파악 조차 못 한 상태에서

바로 전투에 임하게 된 것


더불어 무기라는 것도 볼품 없는 수준이라

미군이 상륙할 때 200명이 집중 사격을 했음에도

미군 사망자가 2명에 불과할 정도로

명중률이라는게 형편 없었을 뿐만 아니라

미군 지휘관 사망자인 휴 맥키 대위의 경우

일방적인 학살의 전투에서

조선군이 죽어가는 와중에 창으로 기습적으로 찔러 발생했을 정도로

전투라기 보기 힘든 전투가 진행되었음

 

 

 

하지만 진짜 놀라운 것은

이런 병력, 화력에서 압도적인 차이가 있고

일방적인 전력차로 학살에 가까운 전투가 벌어졌음에도

조선군에서는 탈영자가 1명도 없었다는 것임.


절망적인 전투의 과정에서

조선군은

무기가 없게 되자

돌을 던지고 흙을 뿌려가며

그야 말로 몸을 던져 싸웠고

전투가 끝난 상황에서 조차

미군이 조선군 부상병에게 말을 걸려고 하면

자살하거나 달려들었을 정도

 

전투의 형세가 사실상 기울어진

학살에 가까운 일방적 전투 중에

전투가 끝났다 여길라 치면

이 지휘관의 수자기를 세워

다시 조선군이 죽기살기로 덤비니

그야말로 기괴한 육탄전의 상황

이 인상적인 깃발은 전투 후 미군이 전리품으로 챙김


사실상 상식적으로 이런 전사자 비율이 나온다는 건

비정상적인 상황임

압도적 차이의 전력차이와 패전이 명백한 상황에서는

보통 후퇴하거나 항복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조선군은 말 그대로 전멸을 선택 한 케이스

전투 중에 전사한 240명을 빼고

익사 100명이란게 자살자임

패전이 확실 시되고 광성보가 결국 점령이 되자

조선군들이 강화도 앞 바다에 뛰어 들어

자결한 숫자가 100명이란거임


이게 당시 미군에게 엄청난 충격이었음

막연하게 유색인종의 오합지졸이라 여기며

단 기간에 개항이 가능하다 여기며 온 조선에서

첫 지상 전투의 광경이 충공갱 수준


미군이 광성보에 상륙하며 지상 전투를 개시 하기 전

지휘관 어재현과 조선군 500명이

죽기를 각오하며 군가를 불렀는데

미군이 이 노랫소릴 듣고

"무서울 정도로 구슬프고 장엄하다"

기록하고 있음


말 그대로

사실상 일방적인 학살로 미군이 전투에 승리하긴 했지만

"대체 이 새퀴들은 뭐? 하는 녀석들이지?"

라는 충격을 줌




이 전투 이후

초지진에서 있던 지휘관 이렴 등이

광성보로 야간 기습을 해왔고

미군 전투함 1정을 퇴각 시키는데 성공하자


이미 광성보 전투로 상당량의 탄약과 군수 물자를 소비한 상태에서

미군은 조선의 개항이 당초 목표와 다르게

장기전으로 비화될 것을 우려

개항을 포기하고 철수하며

신미양요가 끝남




미국의 입장에서 보면


당초 조선의 개항은 일본과 동일하게

단 기간에 쉽게 진행 될 것이라

판단 하에 진입한 것인데

조선의 조정은 완강하게 대화를 거부하고

첫 전투에서 경험으로 미루어 봐

엄청난 저항이 향후 발생할 것이 불 보듯 뻔한 상황

미국의 선택은

1. 대규모 병력을 동원해 본격적으로 침략한다.

2. 출혈을 피하기 위해 조선 따위는 그냥 버린다

2가지 선택지가 남았고

실제 중요 개항국가인 중국에 집중하기 위해

그냥 조선 개항을 포기하게 됨


조선의 입장에서 보면

전투에서 패전하긴 했지만

미국의 개항 요구를 좌절 시키는데 성공했으니

승리한 전쟁이라 선언하며

전국에 척화비를 세우고

대원군의 입지를 더욱 강화시켜주게 됨

이 기세로 숙원 사업인 서원철폐도 성공 시킴

문제는 조선의 대다수 지식인들이 바보는 아닌지라

군대가 전멸한 전투를 승리라 주장하는 것이

통할리 만무하고 청나라가 무참히 박살나는 모습을 보며

그 한계를 알게되었기에 개항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대원군은 결국 실각하게 되며

그 여파로 이후

엉뚱하게 일본에 개항하는 결과를 얻음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