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새 원내대표로 15일 오신환 의원이 선출된 데에는 결국 현재의 손학규 체제로는 더이상 어렵다는 당내의 위기의식이 작동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바른정당 출신의 오 의원은 '제1공약'으로 손 대표 퇴진과 함께 창당 주역인 '안철수·유승민 역할론'을 전면에 들고 나왔기 때문이다. 지난 4·3 보궐선거의 참패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국면에서 당 리더십 부재를 확인하자 총선을 11개월 앞둔 상황에서 '현 지도부로는 안된다'는 의원들의 위기감이 표출된 셈이다. 지명직 최고위원을 임명하고 무더기로 당직자를 해임하며 버텼던 손 대표로서는 더욱 궁지에 몰리게 됐다. 실제로 오 신임 원내대표는 당선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제가 김성식 후보와 가장 다른 포인트는 현 지도체제를 어떻게 할 것이냐의 관점"이라며 당 대표 교체를 최우선 과제로 삼았다. 이를 위해 그는 "의원 전원이 참석하는 워크숍을 열겠다"며 "오늘 결정에 대해 손 대표도 매우 무겁게 받아들일 것"이라고도 했다. 사실상 자진 사퇴를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오 원내대표는 "유승민 안철수 두 분은 어찌 보면 창당한 창업주로서 책임감이 그 이전보다 훨씬 커졌다"며 "구성원들과 함께 논의해서 제대로 당의 모습으로 발현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으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