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국민운동대연합' 오천도 대표는 나 원내대표를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서울 구로경찰서에 고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오 대표는 나 원내대표가 장외집회에서 '달창' 등 비속어 표현으로 대통령 지지자들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오 대표는 성명서에서 "'뜻을 몰랐다'는 (나 원내대표의) 말을 누가 믿겠는가"라며 "국민 편 가르기식 민생 쇼와 막말의 극치를 보인 이번 사태는 절대 묵과할 수 없다. 저속한 막말을 일삼은 20대 국회의원들은 21대 국회에서 전부 퇴출당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