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안동지역 유림단체 대표와 종손 등이 지역을 찾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백년에 한 번 나온 분”, “국난극복을 해줄 구세주”라는 이른바 ‘황비어천가식 발언’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민생투쟁 대장정’을 벌이는 황 대표는 지난 13일 자유한구국당 김광림 국회의원과 함께 안동시 목성동 경북유교문화회관에서 영남지역 종손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동지역 유림단체와의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환영사를 하던 김종길 도산서원 선비문화수련원장은 황 대표를 가리켜 “우리 희망의 등불이요, 국난극복을 이뤄해 줄 구세주”라고 추켜세웠고 장내에서는 중간 중간 박수와 환호가 이어졌다.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3317610&code=61121111&sid1=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