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 남녀 없어" 여자소방관 체력 남 80~90%로 올린다


여성 체력 기준이 너무 낮게 설정돼 있다 보니 여성의 화재 진압 등 현장 기용도가 떨어지기 때문이다. 여성 소방관의 경우 현장에 가도 2~3년 후 행정직으로 빠지는 경우가 많다. 반면 해외에선 한국과 일본을 제외하고는 소방관 체력검정 남녀 기준에 차별을 두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여성 대원들의 체력이 달려 소방 호스를 들거나 환자를 들것에 실어 옮기기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소방청은 여성 대원의 체력 기준을 높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 경우 8.27%에 불과한 여성 비중이 더 낮아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자 아예 행정 등 나머지 직군에서 여성 선발 비중을 높이는 대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문호 소방청장은 최근 기자들과 만나 "재난은 남자와 여자를 가리지 않는다"며 "소방대원 채용시 종목별 남성대비 55~80% 정도의 여성 체력 기준을 80~90% 수준까지 높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http://m.mt.co.kr/renew/view.html?no=2019052211102425458


아예 행정 등 나머지 직군에서 여성 선발 비중을 높이는 대안을 검토하고 있다.


아예 행정 등 나머지 직군에서 여성 선발 비중을 높이는 대안을 검토하고 있다.


아예 행정 등 나머지 직군에서 여성 선발 비중을 높이는 대안을 검토하고 있다.


대 놓고 꿀빠시겠다 이거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