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출신 가수 강남(32)이 한국으로 귀화를 준비 중이다. 

12일 스타뉴스 취재 결과 강남은 최근 한국으로 귀화를 결정, 빠른 시일 내에 출입국관리소에 귀화 신청서를 접수할 예정이다. 

강남은 한국인 어머니, 일본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났다. 지난해 말부터 귀화를 준비해 왔으며, 최근 부모와 귀화 관련 논의도 끝냈다. 소속사 관계자들에게도 이 같은 의사를 알렸다.

그는 한국으로 귀화하기 위해 일본 국적 포기 등 일본에서 필요한 서류를 구비해 올 예정이다. 서류 준비를 마치는 대로 귀화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이달 중으로 귀화 신청서를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강남은 그동안 한국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갖고 있었다. 이에 여러 절차를 가족 등과 상의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