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이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한 20대 청년의 마음을 돌이키고 인생의 전환점을 만들어준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지난 10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개금동에 있는 개금파출소에 한 청년이 양손에 치킨 세 마리를 들고 방문했다.

'돈도 없을 텐데 치킨은 왜사왔냐'는 서 경위의 말에 청년은 '해주신 것이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라면서 웃었다.

청년의 이름은 손경서씨(23). 불과 한 달 전 손씨는 자신의 생활고와 불우한 환경을 견디지 못해 스스로를 벼랑 끝으로 내몰았다.

지난달 8일 오후 7시35분쯤 경찰은 '친구가 자살을 하려고 한다'는 내용의 112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과 소방대원들은 부산 부산진구의 한 원룸으로 출동했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던 손씨를 발견했다. 손씨는 '출동한 경찰관들을 철수시키지 않으면 죽겠다'고 외쳤다.

강력계 형사 출신인 서 경위는 상황의 심각성을 한 눈에 파악하고 현장에 출동한 인력을 모두 철수시킨 뒤 동료 한 명과 방 안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1시간 30여분동안 손씨를 설득했다.

손씨는 부모에게 버림받고 보육원에서 자라면서 어렵게 생활을 하다 나쁜 길로 빠지기도 했던 이야기를 서 경위에게 털어놓았다.

서 경위와 만났을 당시 손씨는 몇 개월동안 취직조차 하지 못해 밥도 며칠동안 굶은 상황이었다.

서 경위는 손씨에게 '내가 도와주겠다. 제발 나를 마지막으로 믿어봐라. 취업도 알아봐주고 끝까지 도와주겠다'면서 손가락까지 걸고 이야기했다.

결국 손씨는 마음을 열었다. '며칠동안 식사도 제대로 못했다'는 말에 서 경위는 손씨의 데리고 인근 국밥집으로 데려가 밥을 사줬다. 그는 '밥은 굶지 말아야지'라는 말과 함께 손씨의 주머니에 5만원을 넣어줬다.
서 경위는 이후에도 매일같이 전화를 걸어 그를 격려했고 자신의 지인 도움을 받아 서울에 있는 한 인테리어 회사를 손씨에게 소개해줬다. 손씨가 면접을 보러가는 날에는 기차표까지 끊어주면서 힘을 보탰다.

손씨는 무사히 면접을 마쳤고 인테리어 회사에 취직을 하게됐다.
(이하생략)

@카테고리 감동은 뭐야 -ㅡ-

https://news.v.daum.net/v/20190911181803863?f=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