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부장은 "유 이사장 스스로 '어용 지식인'을 자처했고, 자신의 진영을 위해 싸우며 방송한다"면서도 "하지만 시대정신을 담아내야 하는 저널리즘이라도 지켜야 할 원칙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유 이사장은 엊그제 방송에서 정경심 교수의 자산 관리인을 내세워 정 교수 측의 여러 의혹에 대한 방어에 나섰다. 이 자산관리인이 정 교수 때문에 '증거인멸'의 범죄자로 떨어질 위기에 몰려있다는 사실은 유 이사장에게 중요하지 않아 보인다.

 오직 조국 장관과 정 교수만 중요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떡검 논리를 내세우는 케병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