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살해' 30대 법정구속…법원 "범행수법 매우 잔혹"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지난 7월 서울 마포구 경의선책거리에서 고양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남성이 법정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유창훈 판사는 동물보호법 위반·재물손괴 혐의로 기소된 정모(39
) 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에서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정씨는 지난 7월 13일 오전 서울 마포구 경의선책거리에서 근처 술집 주인 A씨가 기르던 
고양이를 잡아 바닥에 수차례 내던지는 등 학대한 끝에 살해한 혐의(동물보호법 위반·재물손
괴)를 받는다. 
    앞서 이달 5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정씨에게 징역 1년6개월을 구형했다.
    재판부는 "사건 범행 수법이 매우 잔혹하고, 피고인에게서 생명을 존중하는 태도를 찾아보
기 어렵다"며 "고양이에 대해 거부감이 있다는 이유만으로 자신에게 해를 가하지 않은 고양이
를 학대해 비난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이어 "범행 후 물품을 훼손한 점, 가족처럼 여기는 고양이를 잃은 피해자가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고 용서받지도 못한 점, 범행으로 인해 사회적 공분을 초래한 점 등을 고
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굿이네요...이제 동물학대도 구속 스타트 네요



[속보] '경의선 고양이 살해' 실형...징역 6개월 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