앉은 자세만 봐도 아직 미련이 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