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전 창원의 한 아파트에서 1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친 큰불이 났었습니다.

휴일이라 자칫 더 큰 피해가 났을 수도 있었는데요.

불이 났을 때 집마다 찾아가 문을 두드려 대피시키고, 사람도 구해서 나온 한 시민이 있었습니다.

숨은 의인을 강현석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사람들이 하나둘 황급히 아파트 밖으로 뛰쳐나갑니다.







잠시 뒤 한 남성이 서둘러 아파트 계단으로 뛰어 올라갑니다.





















8분 정도 지나자 한 여성을 들쳐 업은 채 연기를 뚫고 건물을 빠져나옵니다.








불이 난 아파트 옆 동에 살던 35살 하경민 씨입니다.








인근 놀이터에서 불을 본 아내 전화를 받자마자 집을 나섰습니다.








그 시간 하 씨는 불이 난 아파트 계단을 오르고 있었습니다.












11층에서는 주저앉아 있던 여성을 발견해 업고 내려왔습니다.














간신히 아파트를 빠져나오니, 아내는 1층에서 울고 있었습니다.









현장에 무작정 달려간 건 몇 년 전 직장 앞에서의 화재 기억 때문입니다.












몇 년 전, 다른 차량의 터널 사고 때도 위험을 무릅쓰고 구조에 나섰다가 아내에게 원망을 많이 들었습니다.










"약속을, 위험한 건 안 하겠다고 했지만, 위험하지 않은 선에서 돕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