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씨의 글이라고 합니다.
국뽕에 취해 싸돌아 다니다 읽었습니다.
경사보다 조사가 많아지는 나이가 되어서 그런지 읽다 눈물이 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