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30일 공천 결과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한 경우 영원히 복당을 허용하지 않는 방향으로 당헌·당규를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이번 총선의 절대 명제이자 국민 명령의 요체가 있다.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무소속 출마는 국민 명령을 거스르고 문재인 정권을 돕는 해당(害黨) 행위"라며 "국민 명령에 불복한 무소속 출마에 강력히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헌·당규를 개정해서라도 영구 입당(복당) 불허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무소속을 돕는 당원들도 해당 행위로 중징계를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석연 전 공천관리위원회 부위원장(위원장 직무대행)은 지난 18일 공천 결과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한 인사들의 '복당 불허'를 황 대표에게 정식으로 요구했다. 황 대표는 회의에서 "그렇게 할 수밖에 없다"며 "(무소속 출마자들에) 엄중히 경고한다. 지금이라도 해당 행위를 중단하고, 문재인 정권 심판의 대장정에 함께해달라"고 당부했다.

















황 대표는 회의에서 "그렇게 할 수밖에 없다"며 "(무소속 출마자들에) 엄중히 경고한다. 지금이라도 해당 행위를 중단하고, 문재인 정권 심판의 대장정에 함께해달라"고 당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위기와 관련해선 "눈앞의 위기에 집착해선 진정한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며 "이 위기를 재도약의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 발상이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위기가 기회가 되려면 이때 경제구조 개혁을 해야 한다. 우리 사회에 뿌리내린 집권 세력의 아집과 말뚝을 뽑아내야 한다"며 소득주도성장, 최저임금 인상, 노동시간의 급격한 제한(주52시간제) 등을 "우리나라를 기저질환에 빠지게 한 아집"으로 지목했다. 그는 "위기를 기회로 만들 방법들을 찾을 것"이라며 "이번 총선에서 큰 힘을 얻어 경제 살리기 실천 방안을 추진하겠다. 대한민국 경제 살리기 대장정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