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bbs.ruliweb.com/community/board/300143/read/48824422

  




B-29 슈퍼 포트리스

2차 대전기 미국 항공 기술력의 결정체

 

이름값하는 튼튼한 방호력과 엄청난 폭장량으로

추축국 놈들을 개패듯이 팬 폭격기이다

특히 태평양 전선에서 일본을 개패듯이 패다가

마지막에 두 남자를 선물하며 전쟁을 끝낸 주인공이기도 하다

 

폭격기에 걸맞는 폭장량도 폭장량이지만

B-29는 3만 피트가 넘는 최대고도, 5천km가 넘는 작전반경

최대속도 570kmh, 순항속도 350kmh라는 경이적인 비행능력을 자랑했다


따라서 추축국의 웬만한 대공포로는 사거리가 닿지도 않았으며,

추축국 제공전투기들도 따라가기 벅차했다

겨우겨우 따라붙어도 B-29의 자체 무장이나 엄청난 수의 호위기들을 상대하다가

나가떨어지는게 일이었다

 


 

이러한 성능을 낼 수 있었던 배경엔 2,200 마력을 자랑하는 

Wright R-3350 Duplex-Cyclone 18기통 공랭식 성형엔진 덕분이었다

이게 4기나 장착되었으니 당대 최강의 폭격기가 될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이 엔진에도 치명적인 결함이 있었다

태생적인 냉각계통의 문제가 있었는데, 엔진무게를 줄이기 위해 마그네슘 합금을 많이 사용해서

엔진이 노후된 상태에서 조금만 심하게 과열되면 바로 불이 붙어버리는 것이었다

 

시제기도 시험테스트 중 이런 문제로 추락하였고, 

급하게 엔진커버를 대부분 잘라내는 개량을 하여 공기유입을 늘렸지만 그래도 임시방편에 불과했다

때문에 출격시 항공기관사들은 항상 엔진온도에 과한 신경을 쓸 수 밖에 없었다

 

일반적인 상황이라면 결함으로 판단하고 폐기하는게 일반적인 상황.

미군의 해결책은 무엇이었을까?

 


 

그건 바로 쇼미더머니였다

우월한 생산능력과 이를 보조할 병참능력이 뒷받침이 되었던 미국은

B-29의 엔진을 75시간 주기로 정기 교체하는 것으로 모든 문제를 해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