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최동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추석이 겹치면서 물류량이 폭증한 가운데 택배 노동자들이 택배 분류작업에 대해 '전면거부' 선언했다. 노동자들이 업무 과중으로 연이어 과로사해 분류작업 인원 충원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는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