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몰래 기부한 배 상자'..추석 앞두고 화순서 온정 이어져


24일 화순군에 따르면 이날 새벽 화순읍 행정복지센터 민원실 입구에 7.5㎏짜리 배 20박스가 놓여 있었다.

이 기부자는 2018년 설 때부터 명절마다 익명의 메시지만을 남긴 채 과일과 배 등을 메모와 함께 화순읍 행정복지센터에 두고 가고 있다.

기부자가 남긴 익명의 메모를 통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예전과 달리 넉넉하게 기부하지 못해 마음이 무겁다"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조금이나마 이렇게 마음을 나눌 수 있어 감사하다"며 "어려운 소외계층을 위해 사용해달라"고 당부했다.

화순읍 행정복지센터는 기부자의 뜻에 따라 화순읍에 거주하는 어려운 이웃에게 배 상자를 전달할 예정이다.

대한한돈협회 화순군지부는 지난 21일 돼지고기 784㎏(3천920인분)을 군에 후원했고, 한국농어촌공사 임직원은 4개월 동안 월급 10∼30%를 모은 성금 500만원을 재난 극복을 위해 써달라고 기부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