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북한이 연평도 해상에서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를 총격·사살한 후 시신을 불태웠다는 첩보를 지난 23일 오전 처음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면 보고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보고를 받은 뒤 "사실관계를 파악해 있는 그대로 국민에게 알리라"고 지시했다.

이어 "첩보 신빙성이 얼마나 높은지 분석하고 대책을 논의했다"며 "23일 오전 1시26분부터 유엔연설이 진행되는 동안 관계부처에서 정보를 공유하고 회의를 진행한 것이다. 연설은 지난 15일 녹화됐고, 18일 발송됐다. 이번 사건과 유엔 연설을 연계하지 말아달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23일 오전 첫 대면보고를 받은 후 "첩보가 사실로 밝혀지면 국민이 분노할 일이다"며 "사실 관계를 파악해 국민에게 알리라"고 지시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국방부 등에 따르면 북한군 단속정이 상부 지시로 22일 오후 9시40분쯤 A씨에게 총격을 가한 것으로 보고 있는데, 총격 후 11시간만에 문 대통령에게 관련 첩보가 비교적 자세하게 보고된 셈이다. 




이에 청와대는 23일 오후 4시35분쯤 유엔사 군사정전위 채널을 통해서 북한에 사실관계를 파악해 달라고 요청하는 통지문을 발송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북측으로부터 답신은 없었다. 


이후 청와대는 이날(24일) 오전 8시 관계장관회의를 소집해 국방부로부터 이번 사건과 관련된 분석결과를 통보받고, 오전 9시 서훈 안보실장과 노영민 비서실장이 문 대통령에게 분석 결과를 대면으로 보고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첩보의 신빙성'에 대해 다시 한번 물었고, 여기서 신빙성이 높다고 답변이 됐다"며 "문 대통령은 'NSC 상임위를 소집해서 정부 입장을 정리하고, 현재까지 밝혀진 내용을 국민들에게 있는 그대로 발표하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북한군이 우리 공무원을 총격 살해한 사건과 관련해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면서 규탄했다. 서주석 NSC사무처장은 "정부는 지난 21일 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된 어업지도원이 북한군에 의해 희생된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깊히 애도한다"며 "북한군이 아무런 무장도 하지 않고 저항의사도 없는 우리 국민을 총격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8&aid=00044762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