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7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 창정궈(常正國) 중국 퇴역군인사무부 부부장이 각각 양국 대표로 참석한 가운데 제7차 중국군 유해 인도식을 개최했다. 양국은 2014년 한국에서 발굴한 중국군 유해를 국제법과 인도주의 정신에 따라 중국에 송환하기로 합의하고, 지금까지 여섯 차례에 걸쳐 총 599구를 인도했다. 이번에 송환하는 117구는 한국군이 지난해 비무장지대(DMZ) 화살머리고지 등에서 발굴한 것으로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인도주의 차원에서 추진하게 됐다. 정부는 향후 발굴되는 중국군 유해를 계속 송환할 방침이다. 최종건 차관은 인사말에서 한중관계가 유해 송환을 통해 더욱 발전하기를 기대하면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이행의 가시적 성과 달성을 위한 중국 측의 지원과 협조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