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은 이날 오후 임시 대의원 총회를 열어 최 회장과 방상혁 부회장 등 집행부에 대한 불신임안과 새로운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주신구 의협 대의원이 회원 동의 없이 최 회장이 독단적으로 정부, 여당과 합의했다며 불신임안을 발의한 데 따라서다. 최 회장은 지난 4일 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부와 의과대학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등의 정책을 원점에서 재논의하기로 하는 합의문에 서명한 바 있다. 최 회장에 대한 불신임안을 두고 의료계 내부에서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최 회장과 집행부에 책임을 묻고 새로운 비대위를 꾸려야 한다는 입장과 당장 불신임한 후의 대안이 마땅치 않다는 의견도 있다. 기존 의·정 합의문은 어떻게 되느냐부터 시작해서 총파업을 새로 추진할 수 있는지에 대한 현실적 문제도 거론된다. 전국의사총연합은 "최 회장에 대한 회원들의 기대를 생각하면 이번 투쟁의 준비와 과정, 결과가 모두 미흡했던 건 사실"이라면서도 "대안이 없는 최 회장의 탄핵에는 반대한다"고 밝혔다. 전의총은 "최 회장 탄핵 시 외부에서는 이를 의사회의 분열로 판단해 정부가 약속한 합의안마저 부정하고 새로운 공격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반면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최 회장과 현 집행부는 어이없는 날치기 합의를 했다"며 "의협 대의원회 대의원들은 의료계 투쟁을 수렁에 빠뜨린 최 회장과 현 의협 집행부를 탄핵하고, 강경 투쟁을 위한 비대위 구성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한전공의협의회 역시 "단체행동과 파업 동안 일관됐던 의협 집행부의 무계획과 무능함 그리고 정치적 공작 행태를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며 "선배들이 나서서 떳떳하고 신뢰할 수 있는 법정 단체를 세워달라"고 요구했다. 불신임안은 이날 총회에 재적 대의원 3분의 2 이상이 출석하고, 출석 대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하면 가결된다. 이렇게 되면 최 회장은 내년 4월로 예정된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물러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