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민이 부를 때까지 기다리겠다"..초선들과 만찬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최근 초선 의원들과 만찬 회동에서

"국민이 부를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한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황 전 대표는 최근 자신의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에서 당 일부 초선 의원들과 만찬회동을 했다. 4

·15 총선 패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한 황 전 대표는 공개석상에 나서지 않고 있다.


이날 만찬 회동에 참석한 한 의원은 뉴스1과 통화에서 "황 전 대표를 위로하는 자리였다"며

"황 전 대표는 '국민이 부를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황 전 대표는 총선이 끝난 후

초선을 비롯해 20대 국회 당시 함께 활동했던 전·현직 의원들과 식사 자리를 이어가고 있다.


당 관계자는

"황 전 대표가 당의 자산인 것은 맞지만 벌써 복귀하기에는 이르지지 않느냐"며 부정적 견해를 전하기도 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927084432368


※ 누가 널 부르냐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 결정적 장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