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있는 귀신을 쫓아낸다며 퇴마의식을 하다가 20대 여성을 죽게 만든 무속인이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부장판사 김성주)는 상해치사 혐의로 구속 기소된 무속인 A씨(44)에 대한 항소심에서 피고인과 검사의 항소를 기각,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6월15일부터 18일까지 전북 익산시 모현동 B씨(65·피해자 아버지)의 아파트와 충남 서천군 금강유원지 등에서 주술의식을 벌이다가 C씨(27·여)를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비극은 B씨가 지난해 5월, 우연히 무속인 A씨를 알게 되면서 시작됐다. A씨가 퇴마의식을 하는 ‘이도사’라는 것을 알게 된 B씨는 친딸인 C씨를 위한 주술의식을 부탁했다. 당시 C씨는 오랜 기간 동안 정신질환을 앓고 있었다.

주술의식을 부탁받은 A씨는 “몸에 뱀 귀신이 붙어 있다”면서 C씨의 손발을 묶고 옷 등을 태운 연기를 마시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몸에 불을 붙이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C씨는 얼굴과 가슴, 팔 부위에 2도 이상의 화상을 입기도 했다. 고통을 호소하며 “그만하라”는 C씨의 외침은 철저히 무시됐다.

A씨는 C씨의 옷을 벗긴 뒤 온몸에 ‘경면주사‘도 발랐다. 심지어 화상으로 인해 생긴 수포에도 경면주사를 바른 것으로 확인됐다. 경면주사는 부적에 글씨를 쓸 때 사용되는 물질을 말한다.

A씨는 또 귀신에게 밥과 물을 줘서는 안 된다면서 C씨에게 음식물을 주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계속되는 극심한 고통에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로 쇠약해진 C씨는 의식을 잃었고, 결국 같은달 18일 오전 10시께 탈수와 흡입화상 등으로 사망했다.

딸이 사망하자 B씨는 “딸이 숨을 쉬지 않는다”면서 119에 신고했다.

C씨의 얼굴 등에 붉은 물질이 묻어 있는 점을 이상하게 여긴 경찰은 수사에 착수, 퇴마의식로 인해 C씨가 사망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법정에 선 A씨는 “반성한다. 하지만 B씨 등의 부탁으로 퇴마의식을 한 것이다. 가혹행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1심 재판부는 “치료행위라고 볼 수 없는 속칭 퇴마의식으로 피해자에게 상해를 가하고, 이로 인해 사망에 이르게 한 피고인의 범행은 그 죄질이 좋지 않다”면서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이에 피고인과 검사는 양형부당의 이유로 항소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 깊이 반성하고 있고 뇌질환으로 약물치료를 받아오고 있던 것이 사건 범행에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며 “하지만 피고인은 피해자의 정신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능력이 없음에도 피해자 가족의 간절한 마음을 이용했다”고 밝혔다.

이어 “비합리적 방법의 퇴마의식으로 피해자를 고통 속에서 생을 마감하게 한 점, 피해자 유족과 합의하지 못한 점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할 때 원심의 형이 너무 가볍거나 무겁다고 보이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항소? 아이싯팔~
애비도 사람아닌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