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째 동생 빚을 갚고 있는 사연남에 서장훈이 단호한 조언을 건넸다.

10월 26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여동생 빚을 대신 갚아준 39살 김현수 씨 사연이 그려졌다.

김현수 씨는 "여동생이 10년 동안 돈 문제를 일으켜서 저와 어머니를 힘들게 한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여동생이 주변 지인들, 대출, 사채 같은 것도 쓴다. 뒤처리를 해주는 게 10년째다. 지금까지 해준 것만 2억 원이다. 어머니 앞으로 빚이 5-6천만 원 정도 있다. 동생이 지금 35살인데 예전에는 성실하게 일도 잘했다. 그런데 남자친구 보증을 잘못 서서 그때부터 돌려 막기를 한 거다. 명품도 좋아하고, 남자도 좋아한다. 사채로 돈을 끌어써서 휴대전화 요금도 340만 원 나온다"고 밝혔다.

이어 "어머니가 결혼 자금으로 모아놓은 돈이 있는데 동생이 보험회사 직원인 척을 하고 대신 대출을 받았다. 알고 보니까 개인 정보만 있으면 가능하다고 하더라. 현재 동생이랑은 연락을 끊은 상황이다. 제가 너무 화나서 집을 나가라고 했다. 동생 모르게 어머니랑 둘이 살 집을 구하려고 했는데 그것마저 빚 갚는데 써 버렸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수근은 "가족 탓도 있다. 10년 동안 2억을 갚아주니까 계속 그러고 다닌 거다. 습관적으로 사고 치면 수습해 주니까"라고 분노했다. 현수 씨는 여동생은 어머니 목걸이까지 훔쳐 전당포에 팔았다고 말했고, 서장훈과 이수근은 "그건 가족 아니다"고 분노했다. 현수 씨는 "화도 내고, 달래기도 하고 다했다. 하도 돈을 빌리고 다니니까 이모들이 정신병원이라도 보내보라고 하더라"라며 씁쓸해했다.

서장훈은 "동생이 정말 걱정된다면 아무것도 해주지 마라. 동생이 직면을 해야 정신을 차린다. 다들 어떻게만 보고 있냐고 한다. 그런데 갚아줄 능력이 돼야 고민도 하는 건데 그런 능력도 안 되는 것 아니냐. 그런데 왜 고민하나?"라고 팩트 폭력을 날렸다.

이수근은 "현수 씨도 자식인데 어머니도 이제 놔줘야 한다"고 단호하게 말했고, 서장훈은 "눈물을 머금고 연을 끊어야 한다. 이렇게 사는 게 무슨 의미가 있나"라고 분노했다. 이수근은 계속해서 자신의 삶을 살라고 강조했다.




시벌 소리가 절로나오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