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감시 장비에서 중국 쪽 서버에 군사 기밀을 넘겨주도록 설계된 악성코드가 발견돼 당국이 뒤늦게 긴급 조치에 나섰다.

26일 국방부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실에 제출한 ''해·강안 경계시스템' 취약점 점검 결과'에 따르면, 군사안보지원사령부(안보사)는 중국업체가 군사 기밀을 몰래 빼돌리는 악성코드를 심은 후 군에 납품한 것을 확인했다. 관계 당국은 "납품될 감시 장비 215대 모두에서 악성코드가 발견됐고 긴급 조치 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