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3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 처리와 관련해 "이번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매듭지어야겠다"고 의지를 재확인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상임위 간사단 미래입법과제 점검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그것이 김대중 정부 이래 20여 년의 숙원이고, 촛불 시민의 지엄한 명령"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국가정보원법, 경찰법, 공정경제 3법, 고용보험법, 생활물류서비스발전법, 5·18특별법, 4·3특별법 등 다른 입법과제들도 일일이 거론하며 상임위 차원의 처리 노력을 당부했다. 이 대표는 "야당과 협의, 인내도 필요하지만 때론 결단도 필요하다"며 "우리는 많이 인내해왔고 어쩌면 조금의 인내가 필요할지 모르지만, 그보단 결단이 임박했다"고 밝혔다. 내년도 예산안을 여야가 6년 만에 법정시한을 지켜 처리한 것과 관련해선 "어제 집에서 TV를 통해 그 광경을 감동적으로 봤다"며 "싸우더라도 중요한 문제에선 서로 손 맞잡는 여야 의원의 역량과 숙고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2주간의 자가격리를 마치고 공개 활동을 재개한 이 대표는 "바쁜 때 자리를 비워 몹시 미안하다. 모든 의원이 수고를 많이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소회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