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소말리아에 주둔하는 미군 병력 대부분의 철수를 명령했다. 미 국방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이 국방부와 미 아프리카사령부에 2021년 초까지 병력과 자산을 소말리아 밖으로 재배치하라는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소말리아에는 현재 미군 병력 700여명이 주둔하면서 무장단체 알샤바브를 상대로 작전을 수행 중이다. 미군은 극단주의 테러 조직 알카에다와 연계된 알샤바브와의 전투를 위해 13년간 소말리아에 주둔해왔다. 공식 성명에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복수의 미 정부 관리들을 인용해 소말리아 주둔 미군의 거의 모든 병력이 철수 대상이고, 상당수는 케냐와 지부티의 기지로 재배치된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철군 완료 시점은 트럼프 대통령 퇴임 직전인 내년 1월15일까지다.


























이번 철군 결정은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 전까지 전 세계 미군 병력을 줄이려는 구상의 일환이라고 외신들은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패배 이후인 지난달 17일에도 내년 1월15일까지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주둔 미군을 감축하라고 명령한 바 있다. 이 명령에 따라 아프간과 이라크 주둔 미군은 각각 2천500명 수준으로 줄어들게 된다. 마크 에스퍼 전 국방장관은 이러한 미군 병력 감축에 반대 의견을 내왔으나, 현재 국방부를 이끄는 크리스 밀러 장관 대행은 소말리아 철군 결정에도 찬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밀러 장관 대행은 소말리아 철군설이 나오던 지난달 말 소말리아 모가디슈를 방문해 현지 주둔 미군 병력과 직접 만나 대화하기도 했다. 다만 미군이 소말리아에서 철수하더라도 알샤바브 등 테러단체를 대상으로 한 작전을 포기하는 것은 아니라고 국방부는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