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신문 김세찬 기자] 울산에 건조주의보가 발효된 17일 오후 1시 42분께 울산 북구 한 공장에서 불이 났다.

화재를 발견한 한 행인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가용인력을 총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불길이 거세 대응 2단계(인근 소방관서 소방력 모두 동원)를 발령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현재까지 울산 공장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