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이날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사들의 말뿐인 대책 발표 후에도 5명의 택배노동자가 과로로 쓰러졌다"고 밝혔다. 대책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7일 부산 기장에서 롯데택배 노동자가 배송 도중 쓰러진 데 이어 12월 14일과 22일, 올해 1월 12일 한진 택배노동자 3명이 각각 뇌출혈로 병원에 이송돼 수술을 받았다. 12월 23일에는 수원에서 롯데택배 노동자가 출근 중 쓰러져 사망했다. 대책위는 "롯데택배와 한진택배는 사실상 분류작업 인력이 투입되지 않았고, CJ대한통운은 분류작업 비용 책임을 대리점과 택배노동자들에게 전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과로사 대책으로 심야배송 중단을 발표했던 한진택배에서는 여전히 심야배송이 이뤄지고 있다"며 "12월 22일 쓰러진 서울 신노량진대리점 노동자 김진형(41)씨는 새벽 2∼6시에도 배송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들은 19일로 예정된 사회적 합의기구 5차 회의에서 ▲ 분류작업 인력·비용을 택배사 100% 책임으로 할 것 ▲ 야간배송 중단 ▲ 지연배송 허용 ▲ 택배요금 정상화 등을 요구할 예정이다.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2021일 조합원 쟁의 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하고 27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