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경찰서는 여자화장실에 불법촬영 카메라 1대를 설치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30대 직원 A씨를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대구은행과 경찰 등의 설명을 종합하면, A씨는 지난달 29일 대구 수성구 DGB대구은행 본점 여자화장실에 불법촬영 카메라 1대를 설치한 혐의를 받는다. 이날 대구은행 여성 직원이 화장실에 들어갔다가 카메라를 발견했으며, 관련 은행 부서에서 경찰에 신고 조치했다. 다만 경찰은 불법촬영 피해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설치한 카메라를 압수해 디지털 포렌식을 하는 등 여죄가 있는지 여부를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호기심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