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뉴스1) 이유진 기자 = 술에 취해 골목길에 누워있던 남성이 폭행신고를 받고 출동하던 순찰차에 치여 숨졌다.

22일 오전 1시53분쯤 부산 중구 대청동 한 골목길에 누워있던 A씨(50대)가 순찰차에 치였다. A씨는 바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나 숨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