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국제학교 이어 사흘 만에 다른 IM 선교회 관련 시설서 무더기 확진
학생·직원 등 122명 합숙 중…66명은 다른 지역서 모여들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