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보수야권 후보 단일화와 관련해 실무 협상을 촉구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 "몸이 달아 하는 걸 보면 안타깝다"며 여전히 3월 이후 1대 1 단일화를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단일화를 하려면 우리 후보가 있어야 하고 우리 후보를 선정하는 과정에 있는데 한쪽에서 급하다고 해서 단일화를 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안 대표가 국민의힘에 입당하는 것으로 선회할 수 있는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제의를 받아본 적도 없고 안 대표의 태도로 봤을 때 그런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상상하기 어렵다"고 잘라 말했다.

국민의힘이 후보가 확정되면 단일화가 성사되는 데 필요한 시간은 '일주일'이면 충분하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사실은 단일후보를 만드는 것은 시간을 많이 가질 필요가 없다"며 "단일 후보 만드는 것은 당사자들의 의지에 달린 것이기 때문에 일주일 정도면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3월 이후 단일화 협상을 시작하면 선거 날까지 시간이 촉박해 무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안 대표의 입장을 정면 반박한 셈이다.

.

.

.


https://news.v.daum.net/v/20210127122750426?x_trkm=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