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호는 22일 새벽 자신의 SNS를 통해 ‘유언’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올렸다. 유정호는 ‘더는 힘들다’는 내용과 함께 유언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유튜브 링크를 첨부했다.

해당 영상은 ‘유튜브 커뮤니티 가이드를 위반하여 삭제된 영상’이라는 안내문구와 함께 삭제됐다.

이후 유정호는 SNS에 다시 유언성 글을 게재했다. 유정호는 지인에게 미안함과 고마운 마음을 담은 글을 남겼다. 특히 유정호는 딸 이름을 언급하며 “널 너무 사랑해. 아빠가 못나서 미안해” 등의 메시지를 남겼다.

이후 해당 글을 본 구독자들은 유정호의 안위를 염려하며 경찰 등에 신고를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정호가 그동안 유튜브 등을 통해 평소 공황장애와 불안장애가 극심한 사실을 고백했기 때문이다. 유정호는 공황장애 등의 상태가 최근 더욱 악화돼 병원 입원 및 약물 치료를 받아왔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유정호 아내 양재은은 글을 올려 “다행히 구급대원 분들과 경찰관 분들의 도움으로 발견하여 응급실에 있다”고 알렸다. 양재은은 “나도 잘 살펴야 했었는데 죄송하다. 더 이상의 신고는 자제 부탁드린다”며 “나도 정신이 없어 남편이 깨어나면 경과를 말씀드리겠다”고 전했다.



음 이게 무슨일이래....

https://www.fnnews.com/news/2021022210190353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