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군부가 지난달 1일 정권을 잡은 지 며칠 만에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에서 약 10억달러(약 1조1250억원)를 인출하려 하자 미국 관리들이 자금 동결을 시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미국 정부 관리 1명을 포함한 3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 같이 전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지난달 4일 미얀마 중앙은행 명의의 거래 시도가 뉴욕 연은 안전요원에 의해 처음 차단됐다. 그런 다음 미얀마의 거래를 차단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행정명령이 정식으로 하달되기 전까지 미국 관리들이 인출 승인을 지연시켰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미국이 미얀마 군부가 10억달러에 "부적절하게 접근하지 못하도록"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연준의 이 같은 시도는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 당시 새로운 중앙은행 총재를 임명하고 개혁파 인사들을 구금한 데 따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