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현지시간) 일간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영국 보건사회복지부(DHSC)는 이날 국민보건서비스(NHS) 직원들의 임금을 1% 인상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영국 정부가 전날 650억파운드(약 101조6천억원)를 코로나19 추가 지원 방안에 쓰기로 발표했지만, NHS 예산은 늘어나지 않은 것이다. 이로써 NHS 직원들은 다음 달부터 2018년 임금 협상에서 타결된 0.7% 인상분을 포함해, 1.7% 오른 임금을 받게 된다. DHSC는 "비용을 적정선에서 유지하면서도 필요한 만큼 직원을 채용할 수 있도록 만드는 데 초점을 맞췄다"면서 "임금과 직원 규모 사이에서 균형을 맞추려고 했다"라고 밝혔다. DHSC는 "NHS 예산이 20232024 회계연도까지 편성이 되어있고, 여기에는 직원 규모를 늘리겠다는 계획이 포함돼 있다"면서 "(1% 이상) 임금을 올리려면 직원 추가 채용 등 다른 항목에 들어가는 비용을 줄여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NHS의 140만 직원들과 영국 보건의료노조들은 강하게 반발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간호사 노동조합인 영국 왕립간호대학(RCN)의 도나 키네어 사무총장은 "(이번 임금 인상안은) 초라하고 속 쓰리게 실망스러운 것"이라면서 "일한 지 오래된 간호사도 한 주에 고작 3.5파운드(약 5천500원)를 더 받게 된다"라고 말했다. 키네어 사무총장은 "코로나19 대유행 와중에 이러한 임금 인상안이 공정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면서 "간호사들의 '대탈출'(exodus)을 막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영국 최대 노조인 유니슨의 세라 고튼은 "임금 1% 인상은 정부가 지난 1년간 모든 것을 바친 의료종사자들에게 줄 수 있는 최악의 모욕"이라면서 "정부는 부끄러운 줄 알고 머리를 숙여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노동당의 예비내각 보건장관인 조너선 애슈워스도 "이번 임금 협상안은 '임금 삭감'이고 NHS의 영웅들에게는 정말 못 할 짓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영국 보건의료노조들은 의료종사자들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일선에서 헌신해왔다는 점과 지난 몇 년간 긴축정책을 펼쳐 NHS 직원들의 실질임금이 떨어졌다는 점을 고려해 이들의 임금을 12.5% 인상할 것을 요구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