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쇼트트랙 금' 임효준, 중국 귀화…어제 중국으로 출국


임효준은 중국 쇼트트랙 대표선발전을 통과하면 중국 대표 선수로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하게 됩니다.

임효준은 2년 전 대표팀 훈련 도중 남자 후배 A씨의 바지를 잡아당겨 신체 부위를 드러나게 한 혐의로 기소됐고, 1심에서 벌금 300만 원을 받았지만 지난해 말 2심에서 무죄를 받아 현재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지난 1년 동안 소속팀 없이 제대로 훈련을 못 했던 임효준은 현재 대한빙상경기연맹에서 부여한 선수 자격 1년 정지 징계는 중단된 상태지만, 대법원에서 다시 판결이 뒤집힐 경우 그 시점부터 징계가 다시 시작돼 내년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할 수 없다는 불확실한 미래에 대한 부담이 컸던 걸로 알려졌습니다.
---------------------------------------------------------------------------------
여기저기서 학폭 터지니...아 아닙니다 판사님 이건 저희집 로봇청소기가 청소하다 잘못 친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