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전북 정읍경찰서 등에 따르면 수행승 최모(54) 씨는 방화 직후인 지난 5일 오후 6시 35분께 경찰에 전화를 걸어 "대웅전에 불을 질렀다"고 직접 신고했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그는 경찰 조사에서 "함께 생활하던 스님들이 서운하게 해 술을 마시고 불을 질렀다"고 범행을 인정하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도 사찰 안에서 있었던 구체적 갈등에 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타 종단에 몸담았던 최씨는 3개월여 전에 대한불교조계종 제24교구 선운사의 말사인 내장사에 들어와 수행승 신분으로 생활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내장사 측은 그를 정식 승려가 아닌 '행자(行者)'라고 했다.

















내장사는 최씨의 이러한 주장에 대해 "사실과 전혀 다른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내장사에서 가장 오랫동안 생활한 대우 스님(75)은 전날 취재진과 만나 "그분(피의자)과 사찰 내 스님과의 불화나 다툼은 전혀 없었다"며 "그분은 경찰에서 그렇게 말했다고 하는데 그 누구에게도 그런 일이 있었다는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또 불이 난 그날 오후 4시께도 그분은 다른 암자에서 온 스님과 사찰 내에서 차를 마셨다"며 "그 자리에서 그분은 '내장사에 오니까 모두가 잘해줘서 좋다'며 되레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다고 하는데 왜 2시간 뒤에 그런 짓을 했는지 도통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현재까지는 (서운함을 느꼈다는 게) 피의자의 일방적 진술로 보인다"고 했다. 대웅전 화재가 진화된 이후에 스님 등 사찰 관계자들을 만났으나 최씨가 언급한 '서운함'에 대한 부분을 찾지는 못했다고 설명했다. 정읍경찰서 관계자는 "피의자가 타 종단에서 온데다 오랜 세월 수행했음에도 정식 승려 신분이 아니다 보니까 개인적으로 다른 스님들에게 그런 부분에서 감정을 가진 것 같다"며 "진화 이후 조사 과정에서 사찰 내 갈등이나 불화에 대한 부분은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