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김어준입니다.

어제 예정됐던 남북 고위급회담의 연기를 통보한 북한을 두고 여러 이유들이 거론됩니다.

통상적인 한미군사훈련은 문제삼지 않겠다고 하는 것이 북한의 입장이었는데, 이번 훈련에는 그동안 한 번도 참여하지 않았던 F-22 스텔스기와 핵폭격이 가능한 B-52가 참여해 오히려 확대된 측면,

네오콘인 볼턴이 북한의 일반적 양보를 요구하는 리비아식 해법을 지속적으로 주장하고 있는 상황.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의 최근 연이은 김정은 위원장 비난 인터뷰, 등등이 거론됩니다.

체제 존립 자체를 걸고 핵을 폐기하겠다고 나선 북한 입장에서는 과정 하나하나에 예민하게 반응하는 것은 이해가 갑니다.

우리도 70여년만에 정말 어렵게 찾아온 이 기회를 불면 날아갈새라, 만지면 깨질세라 조심스러운건 마찬가지죠.

그래서 하는 말인데요,

최소한 북한이 그럴 줄 알았다는 식의 반응, 이거는 하지 맙시다.

그럴 줄 알긴 뭘 압니까?

올초부터 보여준 북한의 행보는 이전에는 단 한번도 그럴 줄 몰랐던 행보밖에 없었죠.

우리도 그들도 이 좁은 땅덩어리에서 어떻게든 다시는 전쟁하지 않고 함께 잘 살아보겠다고 이러는거 아닙니까?

여기서 서로의 불안을 어떻게 보듬고 해결할 건지 생각해야지 그럴 줄 알았다며 비아냥대는 거.

차라리 대놓고 반대를 하든지.

숨어있다 튀어나와서 그럴 줄 알았다고 하는 거.

이거 제발 그러지들 맙시다, 좀.

김어준 부탁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