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게시판 들어오고 글 한 번 남기고 갑니당.




7년 전 기르던 쌈장이! 사진이 요거 한장 남았네요 ㅠ


갑자기 불을 켜도... 자다가 깨워도... 밤송이 한 번 안만들던, 순하디 순했던 도치 ㅠ


워낙 순하고 화장실도 알아서 가려서, 도치 들중에서 유일하게 방목(?)해서 키웠던 쌈장이애오.....


부르면 자다가 나와서 기지개+하품 한 번 하고, 쪼르르 달려오던 쌈장이,,, 보고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