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 경기 전엔 이적 후 친정팀과의 첫 대결이라 골을 넣어도 세리머니를 하지 않겠다고 다짐했지만, 함부르크 서포터즈의 격한 야유를 듣고 마음이 바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