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명절 잘 보내셨나요?
명절 휴유증으로 이제야 글 하나를 올리네요...ㅠ_ㅠ

오늘 소개해 드릴 음식은 추석 단골 메뉴 '전' 입니다~

명절만 되면 집집마다 전 부치는 냄새로 골목이 가득합니다. ㅎㅎ
우리 시댁도 명절 음식을 하는데요 항상 산적, 동그랑땡, 갈비, 잡채 이렇게 4종세트를 다 했어요.

잡채는 어머님이 하셨지만 산적, 동그랑땡은 제 차지였죠...ㅠ_ㅠ
7년동안 쭈그리고 앉아서 이쑤시개로 산적 꼬치 만들고 동그랑땡 빚고 그러다가, 이번 명절에는 어머님께 너무 힘들다고 말씀드리고 메뉴를 바꿔봤어요.

그 바꾼 메뉴가 오늘 소개드릴 산적전이에요~

산적전은 원래 친정에서 산적을 하고 남은 자투리로 만들기 시작한 전이었어요. 

그런데 상을 차리면 산적전이 너무 맛있어서, 산적전만 없어지더라구요.ㅎㅎ

그래서 몇년전부터 우리 친정은 다른 전 안부치고 산적전만 만들고 있었습니다.ㅎㅎ
올 추석부터는 제가 용기를 내서 말씀드린 덕분에 저희 시댁도 산적전만 만들게 되었네요~^^


01.gif

 

산적전을 부치는 모습이에요.

재료는 산적 재료랑 똑같은데, 이쑤시게를 꼽는 과정이 없어요. ㅎㅎ

그럼 오늘도 시작해 봅니다~

 

02.jpg

 

먼저 끓는 물에 소금을 넣고 느타리 버섯을 살짝 데쳐 줍니다!


03.jpg

 

데친 느타리버섯을 찬물로 샤워시키고 물을 꽉 짜줍니다~

 

04.jpg

 

다음은 산적전에 들어갈 재료를 썰어 줍니다~

햄, 맛살, 쪽파,꽈리고추, 느타리버섯을 송송 썰어 주어요! 

 

05.jpg

 

그리고 큰 양푼에 넣고 섞어 줍니다~

 

06.jpg

 

이제 전에 입힐 계란물을 만들 차례에요~
재료의 1/3 정도의 계란을 깬 다음, 소금을 넣고 계란물을 만들어 주세요~

 

07.gif

 

만들어진 계란물을 산적전 재료에 부은 다음, 비벼 줍니다~

 

08.jpg

 

그리고 밀가루(또는 부침가루)를 넣고 흐르지 않는 농도로 맞춰 줍니다! 

 

09.gif

 



이제 달군 팬에 식용유를 넉넉히 넣고, 산적 전을 부쳐 줍니다~

전 부치는 방법은 어떤 가정이든 똑같겠죠~
열심히 위아래로 뒤집습니다!

 

10.gif

 

다 만들어진 산적전을 덜어내고, 남은 재료로 계속 부쳐줍니다. 

(아무리 부치고 부쳐도 줄지 않는 재료들...ㅠ_ㅠ)

 

명절 음식은 만드는 과정들이 모두 힘들고 시간이 오래 걸리는 음식들이에요.  

왜 이런 음식을 해야 하는지 곰곰히 생각해 보면, 오랜만에 식구들끼리 모여서 도란도란 얘기 나누면서 음식을 만들라는 뜻 같아요. ㅎㅎ
저희 집도 이번 추석엔 산적전 하나만 한 덕분에 예년보다는 고생은 덜했지만, 식구들끼리 모여 앉아서 음식 만들면서 재밌게 보냈답니다~

 

모두들 명절 휴유증에서 벗어나시고, 새로운 한주 힘차게 맞으시길 바랍니다~!!

 

 

ps. 산적전에 들어간 고추가 너무 매워서, 우리 막둥이는 치즈 계란말이를 해줬어요. 
    그런데 치즈를 너무 많이 넣었는지, 짜다고 난리치네요...ㅠ_ㅠ

 

11.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