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저녁에 큰맘할매에서 얼큰한 어탕칼국수 한그릇 먹었습니다
밥까지 말아서 아주 든든하게 먹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