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구수하니 면이 끊임없이 목으로 들어감.

그리고 밥 한공기 시켜서 국물에 말아먹고 보니까

국물까지 뚝딱해있었음.

ㄹㅇ 든든하다는 말이 이런 말일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