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과하게 느끼함 
들을때마다 주둥이 잡고 명치때리고싶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