렙업 할때 '안녕하세요 와우 처음 하는 유저입니다' 인사 드리고, 모르는거 배워가며 깼었던 인던이랑 

와생 처음으로 레이드가 해보고 싶어 발 동동 구르며 며칠동안 광고창 확인하면서 들어갔던 화심

딱 두개임.




검둥, 안퀴 하면서 트라이가 재밌었던 적은 없었음.

그나마 운좋게 로그팟 들어가서 막공이랑은 좀 다른 택틱 경험해보면서 레이드 재미를 이어갔던 것 같음.



결론은 정공 다 접은 지금은 낙스트라이는 발 끝도 안 담글거다 ~ 이 말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