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거진 십년만에 그녀석을 봤다 

나는 일을 위해서 사람에게 전화를 하고 그 사람을 만나러 갔지만 

그리고 

그 사람들과 같이 식사를 했지만 지금에 와서 이상하게 머릿속에 남는건 

사랑이라는 이름을 가진 보스턴 테리어 

지금은 열한살인데 뇌종양에 걸렸다고 한다 

십년이 지나서 돈을 구걸하러 간 자리에서 그 녀석은 날 알아봤다 

난 그 녀석이 내 곁에와서 코고는 소리는 내기전까지 이 놈이 내가  알던 그 어린 그 이뻤던 

그놈인줄 몰랐다 죽어가는 뇌종양에 걸린 개 한마리 

자꾸 옆에 붙으려고 하더라  나중에 뇌종양에 수술도 받을수없다는 말에 기분이 묘했다 

그리고 말했다 안락사 시키세요 누님 

특이한게 테리어 종류 애덜은 눈을 빤히 마주치면 같이 눈동자를 들여다본다 

많이 쓰담쓰담 하고왔다 

그 보스턴테리어도 싱그러운 시절이 있었고 나도 들판을 뛰놀던 아주초록의 시절이 있었으니 

그러나 누구건 그 무엇이건 시간앞에 영원한건 없고 그 마침표가 있으니 

참으로 슬프지만 반성되고 진취적인 시간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