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트려주세요-정보경찰의 어린이 살해시도

도와주세요-강신명 경찰청장 내연,낙태의혹, 이철성 경찰청장 성상납의혹, 민갑룡 경찰청장 은폐, 정보경찰의 어린이 살해시도

https://blog.naver.com/hss1260/221287614220

네이버 블로그 홍상선의 한의학이야기 검색..

.

청원 부탁드립니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6zqnyj

.

.

.

.

2019.5.24.일과 25니 아들 대가리를 잘라줄까의 협박문자를 받은 뒤 인터넷에 올려 한 네티즌이 이런건 진실이 좀 밝혀져야 하는데.’라고 댓글을 다니 해킹감시하던 정보경찰은 알려지고 유명해져봐야.. 죽인뒤 사고사로 만들면 일반인은 못밝혀 냅니다.’는 댓글을 답니다.(화면캡쳐)

.

.

.

.

.

7살 홍승민입니다.

제 아들이 천안 불당동 대원칸타빌 610(장모집)과 한성필하우스 705동에 있습니다.

위 사진은 2017.5.30. 청와대 1인시위를 시작한 주, 보복성으로 어린이집에서 두차례에 걸쳐 화상을 입은 사진입니다.

강신명 경찰청장이 퇴직 후, 20174월부터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이 궁지에 몰릴 때마다 제 아들 주변 사람을 포섭한 뒤 사고를 위장하여 제 아들을 해치곤 하였습니다.

.

2017.5.11. 평소 가던 동네마트에서 마트입구 계산대직원에게 아이키커가 있냐고 물으니 계산대직원이 매장직원에게 찾아주라고 하였답니다.

매장직원이 이 말을 듣고도 계속 물건정리를 하다가 제 아들이 지날 때쯤 일어나 곁눈질로 제 아들쪽을 보면서 멈짓멈짓 옆걸음치다가 제 아들을 넘어뜨리는 동영상입니다.

제 아들은 입술이 찢어지고 코피가 나 피투성이가 되었습니다.(사진)

(유튜브 동영상 https://youtu.be/YG2AE3amnRs)

.

.



.

.

2018.4.26.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이 집행문도 없이 그럴싸한 말로 집행관들과 ㅇㅇㅇ을 사주하여 제 아들을 죽이기 위해 데려간 후 매일 천안으로 내려가면 항상 경찰차 1대나 2대가 출동하여 대기하면서 아들에게 접근하는 것을 막았습니다.(사진)

아래는 2018.4.30. 천안에서 제 아들을 만났으나 출동한 경찰들이 아빠하고 우는 아들을 강제로 뺏어가는 동영상입니다. 한번 봐주세요.

(유튜브 동영상:https://youtu.be/BKEfqmr4t3I)

.

.



.

.

아래는 2018.4.30. 경찰들이 아들을 뺏어간 후 막는 사진입니다.

.

.



.

이날 경찰이 119를 부른 것이 제가 아동학대를 했다고 뒤집어씌워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킬 계획이었다는 것을 다음날 ㅇㅇㅇ이 제출한 임시보호명령 청구문을 보고서야 알았습니다.

이날 있었던 여러 일들로 이철성 경찰청장 지시로 이루어진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

.

///

아래는 블로그 전체글의 요약입니다.

방배경찰서 정보과 형사들이 범죄자(치과여원장)와 결탁하여 시작한 범죄에 2013년 유현철 경무관, 2014년 강신명 경찰청장의 성상납 대가가 제 한의원을 내보내주는 것이었습니다.

2014년부터 제 한의원을 내보내기 위해 지구대 주민협의회, 통장모임, 정보원 등을 통해 주민들을 동원하였습니다.

.

2015년 들어서는 강신명 경찰청장의 내연, 낙태의혹을 은폐하기 위해 저 뿐만이 아니라, 당시 2살이던 제 아들을 죽일 시도를 하였습니다.

.

강신명 경찰청장이 퇴직한 후, 20174월부터 제 사건의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이 궁지에 몰릴 때마다 제 아들을 해쳤습니다.

제 아들(4)이 정보과 형사들에게 수차례 해침을 당한 이후에는 어른들만 보면 도망쳤었습니다.

.

또한, 검경수사권 조정이야기가 나온 20178월 이후에는 자신들의 사건이 터지면 검경수사권에 안 좋다는 말로 이철성, 민갑룡 경찰청장을 끌어들였습니다.

.

2018.4.26. 아침 이 과정에서 받은 이철성 경찰청장 성상납의혹 문건을 청와대 1인시위시 나눠드리던 날 오후, 다급해진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은 집행문도 없이 그럴싸한 말로 집행관들과 ㅇㅇㅇ을 사주하여 제 아들을 죽이기 위해 데려갔습니다.

이후 두차례이상 제 아들을 죽일 시도를 하였으나 아직 살아있습니다.

제 아들(5)은 어른들이 자기를 죽일 시도를 한 충격으로 몇 달간 말을 못하였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의 임시보호 재항고장입니다.)

.

20197월 저를 구속시킬 시도를 하면서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이 천안에서 제 아들을 유치원 등하교길에 차에 치어 즉사시킬 준비를 해놓은 상태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의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이 제 아들 목숨값 거래를 위해 1, 2심 재판거래, 3심 판결문 위조를 하는 3심서면 글입니다.)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 수법이 자신들의 범죄에 필요한 사람을 온갖 현혹으로 끌어들인 뒤, 나중에는 증거를 없애기 위해 그 사람을 죽입니다.

이미 저희 건물 관리소장을 죽였어도 심장마비로 죽은 것으로 위장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이 한번 제 아들을 죽일 시도를 하기 위해 재판부터 6개월이상 치밀하게 준비합니다.

이후에는 당연히 저부터 죽이려고 합니다.

.

2014년말 강신명 경찰청장의 내연, 낙태의혹을 은폐하기 위해 만들어진 경찰청 정보과내 전담팀 수십명의 정보경찰들 중 주력은 방배경찰서에 내려와 전담하면서 범죄자에게 가짜환자를 보내주고 허위청구로 만든 돈을 챙기면서 제 한의원을 내보내기 위해 환자내원 및 직원구인 방해를 해왔습니다.

정보과 형사들이 민간인에 대한 영업방해가 다 파면대상입니다.

.

지금까지도 계속 제 사건을 해오면서 20185월이후에는 자신들 사건이 터지면 자기들이 다 파면된다고 자신들 범죄의 방패막이로 제 아들 생명을 이용하면서 죽일 시도를 반복하고 있는 사건입니다.

.

버닝썬의 경찰총장이 제 사건의 강신명 경찰청장으로 알고 있습니다.

20187월 민갑룡 경찰청장이 된 뒤 검경수사권을 위해 직접 보고를 받으며 챙기는 사건입니다.

.

2019년 봄 버닝썬 사건이 터진 후 카톡내용의 경찰총장에 대해 기자들이 당시 경찰청장이던 강신명 경찰청장에게 전화하였으나 부인하였습니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 이낙연 국무총리 모두 민갑룡 경찰청장에게 철저한 수사를 지시하였습니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경찰의 명운을 걸고 수사하겠다면서 152명의 수사관을 투입한 뒤 윤규근 총경만을 직권남용 혐의로 송치하여 국민들의 공분을 샀습니다.

버닝썬 사건에 경찰청장이 개입했다는 것이 알려지면 경찰에 수사권을 주면 안 된다는 여론이 생깁니다.

그것을 막기 위해 은폐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

이후에는 민갑룡 경찰청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버닝썬 수사지시를 항명한 것을 은폐하기 위해 더욱 적극 개입합니다.

이상 위 링크주소의 블로그 글 요약입니다.

.

///

20147월말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이 개입한 후 가장 먼저 한 것은 처가를 포섭하여 제 가정과 아이들을 이용하는 것이었습니다.

20151월에는 제 아버지에게 정보원 과부를 붙인 뒤 가까운 친척들부터 끌어들이다 보니 20184월부터 저 혼자 제 아들을 살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도와주려는 사람들을 도청으로 알아내 어떻게든 막으면서 저 혼자 하는 것만 막는 방식으로 해오고 있습니다.

그리고, 6년간 정보원 과부와 연애를 하고 있는 제 아버지에게 실질적으로 의존해오고 있습니다.

https://blog.naver.com/hss1260/221886933884

이런 상황으로 20184월부터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이 저를 죽이려다 안 되면, 홀로 남아 제 아들을 살리려는 저를 구속시킨 뒤 제 아들을 죽이려 해왔습니다.

.

지금까지 유현철 명예훼손 재판(1:서울중앙지법 2018고단3675, 2:서울중앙지법 20192422, 3:대법원 20203799)을 통하여 녹취록 등의 증거들은 무시된 채 저를 구속시킬 시도를 하고,

이혼소송 재판(1:서울가정법원 2017드합32619, 2:서울고법 201821180, 3:대법원 201916336)을 통하여 제가 친권과 양육권을 상실케하고 처가와 약속했던 제 아들 목숨값이 가게하고,

제가 아들에게 연락하고 데려오는 것을 막는 접근금지 연장재판(서울가정법원 2018143)23개월째 계속 연장되고 있습니다.

..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이 이 3개의 재판에 온갖방법을 동원하여 악착같이 개입하고 거래하고 판결문 위조하는 궁극적인 목적은 제 아들 목숨입니다.

제 아들을 죽이더래도 제가 접근금지로 묶여 증거가 없습니다.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은 이 점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

제 블로그의 임시보호 재항고장이 2013년부터 시작된 경찰범죄와 2018년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이 천안 장모집에서 몇 달간 이혼소송 1심 판결문의 돈을 걸고 이런저런 말로 제 아들이 집밖으로 나가는 것을 막으면서 제 아들이 먹는 것에 마약이 타졌습니다.

5살 어린 아이를 집에 가둔 뒤 마약을 투여하면 물건을 집어던지는 등 공격적으로 변합니다.

정보과 형사들이 2015년과 같이 제 아들을 죽일 시도를 처가에 사주하기 위해 처가와 정을 끊는 것입니다.

임시보호 재항고장(2018.7.16.자 작성)

https://blog.naver.com/hss1260/221583946866

.

이후 두차례이상 제 아들을 죽일 시도를 하였으나 아직 살아있습니다.

제 아들(5)은 엄마와 외가사람들이 자기를 죽일 시도를 한 충격으로 몇 달간 말을 못하였습니다.

제가 접근금지로 묶여 제 어머니가 수차례 제 아들에게 영상통화를 할 때면 말없이 누나뒤에서만 왔다갔다합니다.

어떤 때는 본채만채할 때도 있습니다.

2015년에도 제 아들이 엄마란 말을 두달간 못하였습니다.

.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이 제 아들을 죽일 시도를 처가에 사주하였다 실패한 뒤에는 교통사고를 위장해 죽일 시도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이 제 아들을 죽이더래도 입막음을 위해 처가에 돈이 가야됩니다.

.

지금까지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이 이혼소송 1, 2심 판결에 의존하여 제 아들을 죽일 시도를 반복해왔습니다.

이혼소송 1, 2심 재판과정을 적은 원고의 심리불속행 사유 주장이 거짓임을 보강입증 제목의 3심재판 서면입니다.(2020.3.24.)

https://blog.naver.com/hss1260/221872125824

.

이틀 뒤인 2020.3.26. 심리불속행 기각판결되었습니다.(대법원 201916336)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이 1,2심 재판거래, 3심 판결문 위조를 통하여 제 아들 목숨값 거래를 위한 판결문을 완성해 놓은 상태입니다.

.

그리고, 하나하나 증거를 첨부하여 작성한 유현철 재판의 상고이유서가 129페이지입니다.(서울중앙지법 20192422)

상고이유서를 요약한 것이 맨 위에 적은 블로그 글입니다.(17페이지)

https://blog.naver.com/hss1260/221287614220

자세한 링크 글들을 한번 봐주세요.(네이버 홍상선의 한의학이야기 검색)

.

2015년 강신명 경찰청장의 내연, 낙태의혹으로까지 커진 이후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은 자신들의 범죄를 피해망상이다, 조현병이다. 등의 말로 덮으려고 합니다.

경찰이 범죄를 할 때는 우연을 가장하거나 애매한 방법을 사용합니다. 그러다 그들 생각대로 안 되면 피해자를 정신병으로 뒤집어씌우는 것이 경찰의 전형적인 수법입니다.

제 블로그의 동영상, 사진, 녹취록, 환자서명명부, 경찰통지서 등이 다 증거입니다.

.

제 사건의 사이버담당 경찰들은 자신들의 범죄가 알려지는 것을 막기 위해 저 혼자 올리는 것만 ip추적을 통해 해킹감시하면서 인터넷 많은 곳에서 사이트 및 카페 관리자아이디 해킹으로 글을 올리자마자 삭제, 무기한정지시킵니다.(화면캡쳐)

삭제를 못한 곳에서는 이해안된다, 피해망상이다, 조현병이다. 등의 댓글몰이로 사람들의 관심을 무마하다 안되면 니 아들 대가리를 전봇대에 메달아줄까라는 댓글을 답니다.(화면캡쳐)

.

또한, 수십명의 정보경찰들이 세력으로 하다보니 처음에 관심있던 기자들도 나중에는 뒷감당 때문에 꺼려합니다.

많이 알려져야 뉴스에도 나옵니다.

.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에 의해 한 어린아이가 억울한 죽음을 당하지 않도록 도와주세요.

아무죄없는 올해 7살 어린아이입니다.

페이스북은 다른 사람이 공유해줘도 차단됩니다. 트위터는 리트윗해주기 시작하면 바로 제 계정을 해킹정지시킵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져 공론화될 수 있도록 퍼트려주세요. 도와주세요.

홍상선 드림

010 2739 1260 hongsangsun21@gmail.com

EXP -19,323 (0%) / 1

Lv0 푸른하늘012

레벨
Lv0
경험치
-19,323 (0%) / 1 ( 다음 레벨까지 101 / 마격까지 95 남음 )
포인트

이니 -98,817

베니 0

제니 0

명성
1
획득스킬
획득한 스킬이 없습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게임별 조립 PC

인증글 3추글 즐겨찾기
최근 방문한 게시판
    초기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530980      [게임]   한탐정이다. [2] 한탐정1 23:06  48 0
    530979      [기타]  야 이 버러지쉥키들아       베충이감별사 22:57  41 0
    530978      [사회]  박근혜키즈님? 검색해봐도 알수가없는데 [1] 외로운방랑자 22:40  50 0
    530977      [기타]  여기 오는 벌레새끼들. [21] 박근혜키즈 19:56  148 0
    530976      [사회]  중도를 외치고 구더기짓  [9] Raclette 19:50  84 0
    530975      [역사]   신라 사람들은 자기조상을 누구라 생각했나      닉놀테 18:46  52 0
    530974      [기타]  지옥은 인원초과로 죽어서도 대기탈듯 [2] 박뿌듯 11:04  101 0
    530973      [기타]   이 년 매력있다, [2] 휘파람소뤼 10:25  124 0
    530972      [스포츠]  정경심 쉴드칠걸 쉴드쳐라 ㅋ  [6] 나라말싸 09:32  191 1
    530971      [기타]  압수수색      별과시 09:24  67 3
    530970      [기타]  근데 보수 꼴통들은 왜 좌좀이라고 하면서 [11] 티파니에서 08:14  166 0
    530969      [사회]  대구31번을 뛰어넘는 인천강사의 7차감염 큰..  [8] 난사냥 05:01  119 0
    530968      [사회]  개판오분전 재판  [3] 난사냥 04:47  101 0
    530967      [정치]  어쩨서 보수는 박근혜를 버리지 못하는가 [4] 선한고기 00:41  120 0
    530966      [사회]   노인들이 변했다 [7] 휘파람소뤼 05-29  187 0
    530965      [정치]  이게 공수처 1호가 될꺼 같다 [1] 아렌트 05-29  142 0
    530964      [정치]  중국몽 가자? [1] 아렌트 05-29  111 0
    530963      [사회]  누가 이길까?  [1] 후루루룹짭짭 05-29  108 0
    530962      [문화예술]  잠시 눈 정화 하고 가실께요  [1] 와켓몬삽질 05-29  127 0
    530961      [경제]  지원금은 전부 나라빚이고 조삼모사밖에 안된다..       선한고기 05-29  103 0
    530960      [기타]  소녀상을 이렇게 만든건 누구일까요?  [1] 가삼현 05-29  108 0
    530959      [정치]  중도 관점에서 시사,국제정치 유튜버 추천점 [3] 불꽃마루 05-29  89 0
    530958      [기타]  많은 의미가 있는 사진 한 장.       림짱구 05-29  145 0
    530957      [정치]  미향이 기자회견  [6] 후루루룹짭짭 05-29  192 0
    530956      [게임]  보수의 메리트. [2] 알마센 05-29  105 0
    530955      [과학]  대깨문들의 노무현팔이가 토악질 나오는이유 [6] 나라말싸 05-29  169 0
    530954      [게임]  위안부.세월호.. 권력이 있어 신경쓸 필요없.. [1] 알마센 05-29  87 0
    530953      [경제]  솔직히 위안부 할매들 이제 필요없어요 [2] 부르릉붕붕 05-29  146 0
    530952      [정치]  이건 내 뇌피셜인데 [7] 외로운방랑자 05-29  133 0
    530951      [정치]  윤미향 얘기하는 글엔 조용하네 ㅋㅋ      여중휴 05-28  130 0
    530950      [정치]  중국몽 가즈아  [4] 후루루룹짭짭 05-28  167 0
    530949      [게임]  친일 아니고 매국이야. 매국자야~      알마센 05-28  78 0
    530948      [역사]  친일이 빨갱이보다 큰죄는 아니지. [11] 가오룬 05-28  231 2
    530947      [기타]  닉변했다  [3] 도널드트럼프 05-28  137 0
    530946      [게임]  세계가 중국에게 어떤 반응을 보일까? ^^      알마센 05-28  83 0
    530945      [게임]  짤의 진한글씨가 젊은보수들인데 ㅋㅋㅋ      알마센 05-28  82 0
    530944      [기타]  그들이 자기를 보수라 하는이유 [4] 가삼현 05-28  106 0
    530943      [게임]  진보.보수.라 떠드는애들중 태반은 그냥 아무..      알마센 05-28  76 0
    530942      [정치]  민주당 지지자들이 스스로 '보수'라 할 때 ..  [8] 니르반가드 05-28  166 0
    530941      [게임]  매국애들보면.. 십년정도후면 촛불도 자기들이.. [1] 알마센 05-28  88 0
    530940      [사회]  광우병 사태 [1] 천둥꽃 05-28  91 0
    530939      [게임]  고배당리츠하나 들어갔는데 쫄깃쫄깃하다~^^      알마센 05-28  80 0
    530938      [사회]  미국이 본 2008년 촛불집회      베충이감별사 05-28  101 0
    530937      [과학]  윤미향 그남편의 그마누라?       나라말싸 05-28  124 0
    530936      [과학]  대깨문들이 정의연을 버리지 못하는이유       나라말싸 05-28  87 0
    530935      [과학]  광우병선동 보고 이래서 대깨문인가 싶었다 ㅋ  [6] 나라말싸 05-28  124 0
    530934      [게임]  못가진 티를 내는 매국운동중 보.수.      알마센 05-28  91 0
    530933      [사회]  누가 난독증이지?  [2] 밴쿠버1793 05-28  136 0
    530931      [게임]  오거돈으론 이길수있는 애가 없네      알마센 05-28  96 0
    530930      [사회]  윤미향이 즐기던 일본 과자 [14] 휘파람소뤼 05-28  282 1
    530928      [게임]  복귀다했네~ 다음에 농개기쳐잡을때 또 다 사..      알마센 05-28  80 0
    530927      [게임]  포항판 부부의 세계!? 유명한가보네.      알마센 05-28  97 0
    530926      [기타]  ‘윤미향이 즐기던 일본과자’…”일본 운동가들..      바보사냥꾼 05-28  90 0
    530925      [기타]  잘못된 신념의 표본이 베충이잖나...!!!! [1] 바보사냥꾼 05-28  85 0
    530924      [게임]  광우병시위보고 뭐라하는 애들보면 [27] 기리카 05-28  169 0
    530923      [사회]  잘못된 신념이란게 정말 무서운겁니다.  [22] 시민논객03 05-28  198 0
    530922      [사회]  정말 방송이란게 무서운거야  [4] 후루루룹짭짭 05-28  151 0
    530921      [과학]  김어중이 하니까 생각나네 ㅋ [25] 나라말싸 05-28  193 0
    530920      [사회]  와켓몬이 뉴스공장이라면 나는 조선일보를 가져.. [1] 가삼현 05-28  118 0
    530919      [정치]  5월28일자 뉴스공장 3부 들어봐라. 회계 .. [42] 와켓몬삽질 05-28  232 0
    530918      [사회]  정의연을 중립적인 관점에서 보는 눈 [37] 천둥꽃 05-28  201 2
    530917      [과학]  참 물에물타고 물에물타고 ㅉㅉ      나라말싸 05-28  90 0
    530916      [기타]  쓰고보니 부질없다. [3] 가삼현 05-28  113 0
    530913      [정치]  곽상도 태스크포스 위원장은 [3] 별과시 05-28  133 2
    530912      [사회]   Memory of the past [6] 휘파람소뤼 05-28  296 1
    530911      [사회]  고3들 이태원 클럽 후에 좀 더 연기한 후에..  [2] 니르반가드 05-28  118 0
    530910      [사회]  와켓몬삽질아 아직모른다니 뭔 개소리야 [2] 외로운방랑자 05-28  108 0
    530909      [사회]  열쇠야 솔직히 생각해봐.      외로운방랑자 05-28  89 0
    530908      [사회]  k 방역 대실패 ㅋㅋㅋ  [13] 모두의죽창 05-27  196 0
    530906      [기타]  수양딸??? [14] 별과시 05-27  193 0
     1  2  3  4  5  6  7  8  9  10 
    명칭: 주식회사 인벤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발행인: 서형준 | 편집인: 강민우 | 발행소: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 331번길 8, 17층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 E-mail: help@inven.co.kr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