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1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아들의 논문 포스터 저자 등재 관련 의혹에 대해 

“부정 편승은 없었다”고 재차 해명했다. 

나 전 의원은 아들이 논문 포스터 저자로 등재됐을 당시 

그가 현직 의원 신분이 아닌, 소위 ‘끈 떨어진 사람’이었다며 

“엄마로서 뭐라도 해주고 싶었던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대연구진실성위원회는 

나경원의 아들의 두개의 논문 포스터중 하나는 부당한 저자표시로 판단

슬슬 올가미가 죄어오나깐 살살 불기 시작하는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