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수빈 아나, "진심이 닿을 때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