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이서', '디그니타스'를 떠나며